개인 블로그의 시대도 가고.... 내 바닥 이야기

개인 블로그 유행시절에, 잘 관리할 여력도 없으면서 시작한 개인 블로그 계정에서,
새로 계약을 연장하라고 메일이 왔는데,
그러지 못하고, 그냥 폐기 하려고 합니다.

사실 어떤 형태인지 보다,
어떤 내용을 기록하고, 다시보고, 공유하는지가 더 중요할진데,
어떤때는 그 형식이 더 이뻤으면 좋겠다 했을때가 있었네요.

그냥 이글루스 같이, 좀 불편하고, 쏙 내 집 같은 친근감은 없지만,
그냥 편안히 생각 나는 그런걸 적을 공간이 필요 했다는건 지금 알겠네요.

시간이 날때마다 틈틈히 남긴다는 약속을 스스로 하는데,
얼마나 지켜질진 모르겠지만,
그 동안 잘 운영해온 와이프 hyemint 를 본 받아
착실히 해 보려구요. ㅎㅎ

P.S : 기운내요 내 사랑스런 Hyemint

1 2 3 4 5 6 7 8 9 10 다음